장바구니가 비워있습니다.

총 합계금액 0

   

고객센터

HOME > 농장이야기 > 농장일기

2016 년
2016년 04월 29일
페이스북으로 내보내기 트위터로 내보내기 싸이로 내보내기

오늘 날씨 : 맑음

노지 고추를 심었습니다. (26 ~29일)

직접 키운 고추모종을 전부 차에 실어 밭으로 향합니다. 일단은 겨울부터 집에서 키운 고추모종을 심습니다. 고추가 씨앗부터 밭에 심길 때까지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고추 모종을 키우기 위해 준비한 비닐하우스만 바람에 찢기고 날아가 비닐만 세번씩이나 갈아야 했고 만들어 놓은 장소가 좋지 않아서 이동만 두번 했습니다.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죽지 않고 잘 살아 주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비록 이쁘게 자라지는 못했지만 앞으로 잘 키우면 잘 자랄것이라 믿습니다.

모종을 심는 방식은 똑같습니다.

1. 일정간격으로 구멍을 뚫고

2. 모종을 구멍에 넣고 흙을 덮습니다.(물을 주면 넘어질 수도 있기때문에 적당히 눌러줍니다.)

3. 물을 듬뿍 줍니다.

4. 진딧물 약을 주고

5. 고추가 똑바로 서 있을수 있도록 흙으로 잘 덮어줍니다.

 

 


 
날짜 내용 미리보기
  2016년 04월 30일
오늘 날씨 : 맑음어제 고추가 많이 모자라서 2천주를 더 샀습니다. 이 중에 1300주는 일반적인 고추모종(개당 150원)이고 700주는 빅스타라는 품종의 고추모종(개당 200원)입니다. 비싼 모종은 지난번 바람에 찢겨 날아간 하우스 안에 심었고 나머지는 노지에 심었습니다.오늘은 고추말목을 박기..
 
  2016년 04월 29일
오늘 날씨 : 맑음노지 고추를 심었습니다. (26 ~29일)직접 키운 고추모종을 전부 차에 실어 밭으로 향합니다. 일단은 겨울부터 집에서 키운 고추모종을 심습니다. 고추가 씨앗부터 밭에 심길 때까지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고추 모종을 키우기 위해 준비한 비닐하우스만 바람에 찢기고 날아가 비닐만 세번씩이나 갈아..
 
  2016년 04월 23일
오늘 날씨 : 흐림(미세먼지 가득)아침 일찍 고추모종 사이에 박을 쇠말목을 경운기에 실어 옮깁니다. 아는 분께서 트럭을 빌려달라 하셔서 어쩔수 없이 집에서 쉬고 있던 경운기 엔진에 시동을 겁니다. 귀농을 시작하기 전부터 경운기 운전을 하기도 했지만 역시 운전이 어색합니다. 올해는 혼자서 어려운 길도 가보고 하지..
 
  2016년 04월 17일
오늘 날씨 : 강풍전날인 토요일부터 조금씩 내리던 비에 바람이 더해졌습니다. 새벽 무렵 바람소리에 잠을 깨버렸습니다. 밖에 농작물은 괜찮은 걸까 하고 걱정하던 중 전화벨 소리가 울립니다. 좋지않은 예감이 들었습니다. 아버지께서 다급한 목소리로 대답을 하십니다. 예감이 적중한 걸까요 하우스가 바람에 찢어졌다고..